전라남도의회 신민호 의원, 전남도립대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선정 환영

정치
전라남도의회 신민호 의원, 전남도립대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선정 환영
혁신의 결과, 도립대가 다시 비상하는 발판 될 것
  • 입력 : 2023. 06.05(월) 17:25
  • 호남매일뉴스
전라남도의회 신민호 기획행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 순천6)
[호남매일뉴스] 전남도립대가 비수도권 지자체와 수도권·비수도권 대학이 협력해 첨단분야 인재를 양성하는 교육부의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전라남도의회 신민호 기획행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 순천6)은 “그동안 도립대가 뼈를 깎는 노력으로 혁신을 추진해온 결과”라며,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공모사업 선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사업은 대학 간 경계를 허물고, 학과 간의 벽을 넘어 전공과 관계없이 학생이라면 누구나 원하는 첨단분야의 교육을 수강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4일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에 5개 대학·광역시도가 신규 연합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주관 대학과 광역시도는 분야별로 ▲항공드론 경상국립대·경남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성균관대·전북 ▲이차전지 충북대·충북 ▲차세대통신 국민대·광주 ▲에코업(業) 고려대(세종)·세종이 뽑혔다. 5개 연합체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4년간 매년 102억원 규모의 재정을 지원받아 공동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 교원 및 학사제도 유연화, 기업 참여 프로젝트(we-meet) 등을 추진하게 된다.

전남도립대는 항공·드론 분야에 경상국립대를 주관 대학으로 전북대, 건국대, 서울대와 함께 참여대학으로 선정됐으며, 참여학과는 인공지능드론학과와 미래자동차학과이다. 이로써 도립대는 연간 12억 원씩 4년간 48억원을 지원 받게 된다.

신민호 의원은 “그동안 전남도의회-전라남도-전남도립대가 협력의 거버넌스를 통해 대학 신뢰 회복과 혁신안의 중단없는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며,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선정은 혁신의 추동력을 확보하고 도립대가 다시 비상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남매일뉴스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