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의회 신승철 의원, 전남 청년 지원책 한계 지적

정치
전라남도의회 신승철 의원, 전남 청년 지원책 한계 지적
청년지원책 큰 효과 없어…실질적인 정주 지원책 마련 필요
  • 입력 : 2023. 06.05(월) 17:23
  • 호남매일뉴스
전남도의회 신승철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영암1)
[호남매일뉴스] 전남도의회 신승철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영암1)은 지난 2일 제372회 전라남도의회 제1차 정례회 기획행정위원회 소관 인구청년정책관 소관 결산심사에서 “매년 청년들이 전남을 떠나고 있는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정주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전남지역 청년 인구의 순유출은 매년 1만여 명 안팎을 보이고 있어 청년지원책의 큰 효과가 없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어 “10~20만 원 지원해 주는 것으로 해결할 수 없는 부분으로 금전적인 지원을 하려면 50만 원씩, 70만 원씩 지원을 확대해야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남도는 “청년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취업지원을 위해 주거비 지원사업, 청년문화센터 건립, 청년농 1만 명 육성 등 파격적인 지원은 아니지만 다양한 분야에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신승철 의원은 “청년들이 전남을 떠나지 않고 전남에서 생활하고 싶도록 우리 기성세대들이 분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며 “특히 중요한 일자리, 주거 부분에 대해서는 전남도 정책을 확대해 청년들의 안정적인 정착 여건을 조성할 것”을 당부했다.
호남매일뉴스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