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2023년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용 농가 신청접수

무안
무안군, 2023년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용 농가 신청접수
농촌의 고질적 일손 부족 해소 기대
  • 입력 : 2023. 03.13(월) 15:35
  • 호남매일뉴스
무안군
[호남매일뉴스] 무안군(군수 김산)은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해소하고자 2023년 하반기 외국인 계절근로자 운영을 위해 사용 농가의 신청을 받는다.

신청대상자는 무안군에 거주 중인 농업인 또는 영농조합법인, 농업회사법인 등의 농업법인이며 신청자의 농지 또는 조합·법인 보유 농지 내에서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춘 농가 또는 농업법인이어야 한다.계절근로자는 무안군과 업무협약(MOU)을 맺은 외국의 지자체 계절근로자이며, 나이는 만 25세 이상 50세 이하의 본국에서 농업 종사 이력 1년 이상의 근로자이다.

또한, 운영 시기는 2023년 8월 이후에 신청 농가에 배정할 계획이며 계절근로자의 체류 가능 기간은 90일(C-4 비자), 5개월(E-8 비자)이므로 농가 또는 농업법인은 농작업 상황에 따라 필요한 인원의 수와 기간을 적절하게 선택하여 신청할 것을 권장한다. 신청을 원하는 농가 또는 농업법인은 2023년 3월 10일부터 3월 30일까지 주소지의 읍·면사무소를 방문하여 신청서, 농업경영체 등록확인서, 주민등록등본 등을 제출하면 된다.

무안군은 지난 2022년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처음 도입하여 지난해 107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입국해 무안군 인력난 해소에 많은 도움을 준 바 있다. 올해에는 업무협약(MOU)을 2~3개 이상 체결하여 더 많은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입국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서명호 농정과장은 “이러한 계절근로자 제도로 인해 농가의 부족한 일손 문제가 점차 해소되기를 원한다”며 기간 내 꼭 신청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호남매일뉴스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