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의의회 전경선 부의장, 소신 연구 못하는 광전연 통합운영 바람직한가

정치
전라남도의의회 전경선 부의장, 소신 연구 못하는 광전연 통합운영 바람직한가
양 시도 이해상충문제 해결방안연구 기피
  • 입력 : 2022. 11.22(화) 09:05
  • 호남매일뉴스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전경선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목포5)
[호남매일뉴스] 2015년 민선 6기 광주·전남 상생발전의 첫 번째 과제로 결실을 맺은 광주전남연구원 통합 운영이 다시 분리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전경선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목포5)은 21일 2023년도 기획조정실 소관 예산안을 심사하면서 광주전남연구원 통합 운영에 따른 문제점을 지적하고 “최근 잇따른 광전연 분리론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전경선 부의장은 “광주전남연구원을 무조건 분리하자는 것은 아니고, 광주시와 전남도의 미래를 위해 더 나은 방향을 찾아보자는 거다”며, “산업, 문화, 지리적 여건 등 생활환경이 다른 양 시도가 계속 통합 운영하는게 맞는지 진지하게 고민해야 할 때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강기정 광주시장의 광전연 분리 필요성 발언을 시작으로 광주시·전남도 의원들이 잇따라 광전연 분리론에 힘을 보태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전 부의장은 “이질적인 도시형 광주시와 농어촌형 전남도가 함께 하는 게 서로 득이 될지 모르겠고, 양 시도 이해관계가 상충되는 문제에 대해 연구원이 기피하는 경향도 문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부의장은 “광주·전남과 여건이 비슷한 대구경북연구원이 각기 다른 시도의 개별 특성에 맞는 연구수행 능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31년만에 갈라서게 됐다”며, 광전연 분리 문제도 공론화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전 부의장은 도 산하 출자출연기관 24개 기관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전라남도 공공기관 경영 효율화 연구용역’에 광전연 분리 문제도 담아줄 것을 제안하면서, 지역의 정서를 깊게 고려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전남도 황기연 기획조정실장은 “도정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이 무엇인지 전문가에게 맡겨서 심층적으로 진단하겠다”고 답했다.

광주전남연구원은 지난 1991년 전남발전연구원으로 출범한 뒤 1995년 광주시가 출연하면서 광주전남발전연구원으로 통합 운영돼오다 2007년 분리됐다. 이후 8년 만인 2015년 민선6기 윤장현 광주시장과 이낙연 전남지사가 광주·전남 18개 상생발전 의제 가운데 첫번째 결실을 맺은 상생 1호 사업이다.

호남매일뉴스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