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부단체장 정책협의회로 소통 강화

사회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부단체장 정책협의회로 소통 강화
내년도 사업과 정책과제 협의를 위해 실무진급 협의체를 부단체장급으로 격상
  • 입력 : 2022. 11.17(목) 15:45
  • 호남매일뉴스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 부단체장 정책협의회로 소통 강화
[호남매일뉴스]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회장 보성군수 김철우)는 11월 17일 보성군 태백산맥문학관(벌교읍 소재)에서 남해안남중권 회원 시·군 부단체장과 실무진이 참석한 가운데 부단체장 정책협의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협의회는 다음달 정기총회를 앞두고 내년도 추진 사업과 협력과제를 사전 조율하고 협의회 시·군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행정 전반에 걸쳐 다양하고 심도있는 논의를 전개하였다.

협의회는 지난 3년간‘코로나19’로 시·군 협력사업이 다소 움츠렸던 만큼, 공동사업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행정수요에 맞춰 특색있는 정책과 협력모델을 마련하여 적극적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관광, 문화체육 교류, 농특산품 판촉 뿐만 아니라 내년도에 본격 시행되는‘고향사랑기부제’활성화 아이디어 발굴과 협력에도 뜻을 모았다.

특히, 내년에 개최되는 국제행사인‘2023순천세계정원박람회’와‘2023하동세계차엑스포’를 기점으로 남해안남중권의 매력을 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으로, 이번에 논의된 사항은 12월 정기총회에서 최종 확정되어 시행되게 된다.

박우육 보성군 부군수는‘최근 논의되고 있는 충청권 메가시티 등 광역행정의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남해안 시대의 미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아낌없는 협력과 지원을 당부하였다.

호남매일뉴스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