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2021 포스코 명장 광양제철소 냉연부 손광호 차장을 만나다

경제
포스코, 2021 포스코 명장 광양제철소 냉연부 손광호 차장을 만나다
역대 최연소로 선정된 손광호 명장 …최고 수준의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 갖춰
배움을 향한 끝없는 노력이 만든 ‘냉간압연 두께제어 분야 최고 권위자’
  • 입력 : 2021. 09.09(목) 16:52
  • 호남매일뉴스
포스코, 2021 포스코 명장 광양제철소 냉연부 손광호 차장을 만나다
[호남매일뉴스] “스마트 기술을 기반으로 냉연압연 분야 기술 고도화에 더욱 매진하여 가장 안전하고 경쟁력 있는 제철소를 만들어 나가는 롤모델이 되고 싶다”

올해 ‘포스코 명장’에 이름을 올린 ‘냉간압연 두께제어 분야 최고 권위자’ 광양제철소 냉연부 손광호 차장이 밝힌 소감이다.

포스코가 지난 7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2021 ‘포스코 명장’ 2인을 발표하면서, 손광호 명장은 역대 최연소 포스코 명장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되었다.

손광호 명장과 포스코의 인연은 고등학교부터 시작한다. 중학교 은사님의 추천으로 포항제철공업고등학교에 진학, 3학년 때 주어진 포항제철소 실습 기회에서 신예화 공정의 우수성을 체감하며 가슴이 뛰었다는 그는 89년 12월, 마침내 포스코 합격 통지를 받게 된다.

손광호 명장은 당시 아직 건설이 한창이던 광양제철소 2냉연공장에서 근무를 시작하면서, 공장에 도입 중이던 컴퓨터와 프로그램 매뉴얼에 큰 흥미를 느꼈다. 프로그램 공부에 푹 빠져 공장 사무실에도 2대밖에 없었던 컴퓨터를 기숙사 방에 들여놓기도 하고 매뉴얼을 몇 번이나 읽으며 달달 외우기도 했다.

물론 여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노력을 알아 본 선배 직원들은 공장 시운전을 신입사원인 그에게 맡겼지만 조작 미숙으로 지하 탱크가 넘쳐 바닥이 물바다가 되어버렸다. 현장 설비의 동작 원리를 완벽하게 파악하는 것이 필수라는 점을 깨닫게 된 순간이었다.

“설비의 동작 원리를 완벽히 알아야합니다. 한치의 착오로 조작 미숙이 나오면 설비, 인명사고가 날 수 있어요”

그 후 컴퓨터 프로그램과 현장 도메인 지식을 함께 익혀나갔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한국방송통신대학 컴퓨터과학 학사학위, 압연기능장, 기계정비산업기사 등 업무와 함께 병행하며 많은 자격증까지 취득했다. 이러한 그의 모든 노력들은 ‘냉간압연기 자동제어기술’을 개발하는 데 큰 기반이 되었다.

‘압연유 뉴차징’ 시스템을 시작으로 그의 가장 대표적인 기술인 ‘기가스틸 전용 압연두께제어기술’과 ‘AI(인공지능) 활용 기가스틸 고정도 압연 하중 예측기술’ 등에 이르기 까지 그의 끝없는 기술 개발이 이어졌다.

특히, 코일 용접부의 심한 두께 불량을 정밀하게 제어해 불량률을 줄인 ‘기가스틸 전용 압연두께제어기술’을 통해 해외에 의존하던 것에서 벗어나 완전한 포스코형 기술을 보유하게 되면서, 수익성 향상은 물론 신강종 개발에서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

손광호 명장은 “앞으로 내게 주어진 역할은 현장의 네비게이터가 되어 분야별로 포진한 전문가들이 자신의 지식을 잘 나누고 소통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재 기술 수준을 명확히 인식해 미래 기술의 방향까지 인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는 2015년부터 철강 분야에 세계적 수준의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직원을 포스코 명장으로 선발해 현장 개선활동 수행과 축적된 기술 전수로 제철소 경쟁력 향상을 통해 100년 기업으로 지속성장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호남매일뉴스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