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지정 등록문화재 확대 추진

문화
광주시, 지정 등록문화재 확대 추진
문화재 보존관리 활성화 위해 자치구와 협력체계 구축
우수 문화유산 선제 발굴…등록문화재 제도 등 적극 활용

  • 입력 : 2021. 04.02(금) 22:14
  • 이종백 기자
광주시, 지정 등록문화재 확대 추진
[호남매일뉴스 = 이종백 기자] 광주광역시가 문화재 지정·등록 확대와 보존·관리를 위해 적극 나선다.

광주시는 2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5개 자치구 문화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개최하고 지정·등록문화재 확대 및 문화재 정책 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지역문화예술인의 역량을 결집하고 품격 있는 문화일류도시를 만들기 위해 출범한 문화예술미래위원회에서 시민역사인식 및 정체성 제고를 위해 활발한 문화재 지정 및 등록을 제안하면서 관련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우수한 문화유산을 선제 발굴해 지정(등록)문화재로 확대하기 위해 재개발 등 도심 개발로 소멸하는 근대건축물을 대상으로 시 등록문화재, 향토문화유산, 우수건축자산 등 제도를 활용하는 등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근대문화유산과 향토문화유산 기초자료를 목록화하고 현황을 조사해 문화재 가치가 있는 경우 문화재 위원회를 통해 문화재 지정·등록을 추진한다.

특히, 광주시와 5개 자치구는 광주다운 문화재 보존·관리와 문화유산 활성화를 위해 ‘문화재 관계자 회의’를 정례화하는 등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소통을 강화한다. 앞으로는 문화재 유관기관을 포함한 문화재 관리 민관협력체계(거버넌스)를 통해 체계적인 문화재 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 밖에도 무형문화재의 경우 올해부터 보유자, 전수교육조교, 이수자 신청 및 심사를 상·하반기 두 차례 정례화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무형문화재 계승 기반을 구축한다.

더불어 매년 초 광주시 홈페이지를 통해 관련 일정 등을 안내해 간편하게 무형문화재 관련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한다.

김영근 시 문화기반조성과장은 “지역의 우수한 문화유산을 적극 발굴하고 문화재 보존관리에 적극 대응해 시민들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후손들에게 안전하게 물려주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관내 문화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난 2월 ‘2021년 문화재 보존관리 시행계획’과 ‘2021년 무형문화재 보전 및 시행계획’을 수립했다.

올해 광주시는 문화재 보수·정비사업(32곳, 24억원), 생생문화재 등 문화재활용사업(14개 사업, 22억원), 문화재돌봄사업(211곳, 8억원) 등 관내 문화유산의 온전한 보전과 가치증대를 위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종백 기자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