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설 명절 대비 다중이용시설 특별안전점검 실시

사회
여수광양항만공사, 설 명절 대비 다중이용시설 특별안전점검 실시
여객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중점 점검으로 안전사고 예방

  • 입력 : 2021. 01.25(월) 18:50
  • 이종백 기자
[호남매일뉴스 = 이종백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설 명절에 대비해 다중이용시설 및 취약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안전점검 대상은 여수연안여객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12개소이며, 이날부터 다음달 5일까지 실시된다.

항만공사는 접안시설, 안전난간, 차막이, 방충재 등 시설물 관리 상태 및 화재발생 위험요소를 사전에 파악할 예정이며, 안전사고 발생 시 초기대응이 가능하도록 대응체계도 함께 점검키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에 따라 감염병 예방 및 안전수칙 강화를 통해 다중시설 운영 및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항만공사는 안전점검 결과 조치가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설 명절 전까지 개선하고,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무재해 항만이 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김선종 부사장(운영본부장)은 “이번 설 명절 대비 특별안전점검을 통해 위험요소 및 불편사항을 사전 제거해 항만 이용고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백 기자 hnnews346@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