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드래곤즈, 2021 주장단 선임

스포츠
전남드래곤즈, 2021 주장단 선임
이종호 주장 완장 차고 뛴다!

  • 입력 : 2021. 01.18(월) 15:34
  • 이종백 기자
전남드래곤즈, 2021 주장단 선임
[호남매일뉴스 = 이종백 기자] 전남드래곤즈가 2021시즌 주장에 이종호, 부주장에 이후권, 김현욱, 박찬용을 선임했다.

주장단으로 임명된 이종호, 이후권, 김현욱, 박찬용 네 선수 모두 지난 2020시즌 전남에서 활약하며 팀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선수들이다.

‘광양 루니’ 이종호는 2020시즌 친정팀인 전남으로 복귀하여 부주장으로 팀 내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였다.

2021시즌 주장으로 선임된 이종호는 “전남드래곤즈 유스 출신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임하겠다. 작년에는 비록 승격에 실패했지만, 올해는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저희 주장단이 앞장서서 더 열심히 하겠다.

작년에 무관중 경기가 많았어서 많은 팬들이 2021시즌을 기다리실 텐데 동계훈련 기간 착실히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력과 성적을 선물해 드리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 부주장이 된 이후권은 “올해도 젊고 능력이 있는 선수들이 도전을 위해 팀을 떠나는데 팬들 입장에서 생각을 해봤다.

매년 정이 든 선수들이 나가면서 팬들이 마음의 상처를 많이 받을 것 같다. 저희가 성적을 잘 내면 팬들이 좋아하는 선수들이 팀에 오래 있을 수 있고, 떠났던 선수들도 돌아와서 다시 도전할 수 있는 팀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좋은 선수와 팀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의지를 보였다.

젊어진 선수단에서 중간 역할로 선후배 간 가교 역할을 하며 좋은 에너지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되는 부주장 김현욱은 “부주장으로서 선∙후배 사이에서 편안하고 스스럼없이 다가갈 수 있는 역할을 잘 수행하겠다.”고 소감을 말하며, “지난 시즌을 돌이켜 보면 팬들이 저희보다 더 아쉬워하셨을 텐데 올해는 코로나19가 얼른 종식되고 저희도 준비를 잘해서 경기장에서 팬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2020시즌 짠물수비의 핵이었던 부주장 박찬용은 “부주장 중 막내로서 주장과 다른 부주장들 잘 보좌하고, 팀 내에서 격려와 쓴 소리를 아끼지 않고 부주장직을 잘 수행해서 팀이 승리하고 나아가 승격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고싶다."며, “유스 출신은 아니지만, 지역 출신으로서 팀의 모범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팬들이 경기장에 오셨을 때 아쉬워하지 않는 경기 하도록 준비 많이 하고 있으니, 꼭 경기장 많이 찾아와 주셨으면 좋겠다.”고 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주장단 구성이 완료된 전남 선수단은 광양에서 동계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1월 30일까지 1차 동계훈련을 진행하는 전남 프로선수단은 2월 1일 남해로 2차 동계훈련을 떠나 16일까지 구슬땀을 흘리며 다가오는 2021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종백 기자 hnnews346@naver.com